대만 TSMC, 미 애리조나 공장 더 짓는다…"5곳 증설"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 대만 TSMC가 미국 애리조나주에 공장을 증설할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TSMC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12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2020년 5월 발표했는데, 여기에 최대 5개 공장을 추가하는 것을 계획 중이라고 여러 소식통이 전했다.

한 소식통은 이런 계획이 미국 측 요청에 따른 것이며, "TSMC가 내부적으로 공장을 최대 6개까지 짓는 것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그는 덧붙였다.

앞서 TSMC는 지난달 15일 올해 1분기 실적 발표를 하면서 향후 3년간 설비 투자에 1천억 달러를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TSMC가 애초부터 공장을 추가로 짓기에 충분한 부지를 확보해뒀다면서 "이에 따라 6개 공장을 지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SMC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대미 투자를 요구하는 압박이 고조하면서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했었다.

뒤이어 출범한 조 바이든 정부는 미국 내 반도체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수백억 달러를 투입한다는 구상이다.

다만 외국 기업도 법적으로는 미국 정부의 자금을 확보할 자격은 되지만 실제로 이를 받을 수 있을지는 분명치 않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로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심해지는 가운데 미국은 대만을 상대로 미국에 반도체를 우선 공급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