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오피스텔 규제... 4세대 복합쇼핑몰 `아쿠아펫랜드` 분양 주목

최근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이어 주거용 오피스텔까지 이어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에 상가시장으로 수요자들이 집중되고 있다.

부동산 정책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특히 아파트 투자의 문턱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기존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뿐 아니라 수도권 비규제지역과 지방광역시에서 공급되는 민간주택의 분양권까지 전매가 금지되었다. 또한 대출 규제도 강화돼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의 경우 투기과열지구 40%, 조정대상지역 50%가 각각 적용되고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경우 15억원 초과 아파트는 대출이 불가능해졌다.

여기에 추가로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 관리방안`을 통해 개인이 신용대출로 1억원 이상 빌려 1년 이내에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구입하면 2주안에 대출을 회수하기로 했다.

이에 상가로 점점 눈길을 돌리는 추세다. 기존 상가 거래도 크게 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오피스텔 제외) 거래량은 총 4만7,733건으로, 전년(4만1,096건) 대비 6,637건 증가했다.

이 가운데 대신자산신탁(시행)과 신세계건설(시공)은 경기 시흥시 정왕동 2684, 2684-1번지 일원에서 `아쿠아펫랜드` 복합쇼핑몰을 분양 중이다. 지하 1층~지상 5층, 연면적 63,562㎡(계획) 규모로 조성된다. 아쿠아펫랜드는 시화MTV(멀티테크노밸리) 내 들어서는 거북섬 해양레저복합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최대규모 관상어 테마파크라는 컨셉으로 조성될 4세대 복합 쇼핑몰이다.

아쿠아펫랜드가 들어서는 시화MTV는 해양레저클러스터로 조성 중이다. 관상어테마파크몰인 `아쿠아펫랜드`를 비롯해 세계 최대 규모 인공 서핑장인 `웨이브파크`, 전시와 연구 등을 진행하는 `해양생태과학관`, 요트 등을 즐길 수 있는 `복합클럽하우스`가 도입된다. 업계에선 시화MTV 해양레저클러스터에 연 350만 명의 방문객이 올 것으로 예상하며, 아쿠아펫랜드가 해양레저클러스터 핵심시설인 만큼 풍부한 관광수요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상권 활성화를 위한 특화 설계를 구성했다. 지상 1층에 아쿠아펫 시설 존을 조성해 이 곳에 세계 희귀 관상어 및 전문어종 등을 전시하고 판매해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또한 지상 2층부터 5층까지도 다양한 체험시설과 볼거리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아쿠아펫랜드 반경 3km 내에 입주했거나 입주예정인 가구수가 약 1만4천여 가구이다. 시화MTV 내 있는 시화멀티테크노벨리 내 종사자 수도 약 25만 여명으로 추정돼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추고 있다. 또한 2022년 10월 준공될 예정이며, 홍보관은 현장(경기 시흥시 정왕동 2684-1번지) 맞은편에 위치해 있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