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HYPEN, 일본 오리콘 주간 음반 차트 1위 달성…세계로 뻗어가는 인기 실감



ENHYPEN(엔하이픈)이 일본 오리콘 주간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자체 최고 기록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4일 오리콘 차트의 발표에 따르면, ENHYPEN의 미니 2집 `BORDER : CARNIVAL`은 10일 자(2021.04.26~2021.05.02) 주간 음반 차트 1위를 기록해 데뷔 후 처음으로 이 차트 정상을 정복했다. ENHYPEN은 지난해 11월 발매된 데뷔 앨범 `BORDER : DAY ONE`으로는 오리콘 주간 음반 차트에서 최고 2위(2020.11.30~2020.12.06)를 기록, 정상 문턱에서 아쉬움을 달랜 바 있다. 음반 판매량도 큰 폭으로 증가해 일본 내 한층 높아진 위상을 입증했다. `BORDER : CARNIVAL`의 첫 주 판매량은 8만 3,218장으로, 같은 기간 데뷔 앨범이 세운 기록 7만 1,000장을 훨씬 상회한다.

ENHYPEN은 국내외 모든 음반 및 음원 차트에서 자체 최고 기록을 새로 쓰며 `레코드 브레이커`의 면모를 과시 중이다. 한터차트 기준 발매 후 일주일 간 앨범 판매량은 38만 4,699장으로 전작 대비 10만 장 넘게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데뷔한 그룹 중 최고 성적이자 올해 컴백한 남성 그룹의 동일 기간 앨범 판매량 집계 중에서도 최다 기록이다. ENHYPEN은 데뷔 후 처음으로 한터차트 주간 음반 차트(2021.04.26~2021.05.02)와 가온차트 주간 리테일 앨범 차트(2021.04.25~2021.05.01) 정상에 올랐고, 4일(오전 6시까지 기준) 27개 국가/지역의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해 해당 차트에서도 데뷔 앨범보다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ENHYPEN은 타이틀곡 `Drunk-Dazed`로 음원 부문 팀 자체 최고 성적도 갈아치우고 있다. 2일 자 벅스 일간 차트 1위를 찍어 데뷔 후 처음으로 일간 차트 정상을 차지했고, 신보에 수록된 다섯 트랙이 2일 오전 11시와 낮 12시 벅스 실시간 차트에서 1위부터 5위까지 줄 세우기에 성공했다. 또한, 4일(오전 6시까지 기준) 16개 국가/지역의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에 올라 데뷔곡 `Given-Taken`이 세운 3개 국가/지역 1위를 크게 능가하는 결과를 낳았다.

한편, ENHYPEN의 두 번째 미니앨범 `BORDER : CARNIVAL`과 타이틀곡 `Drunk-Dazed`는 발매 2주 차에 접어들었음에도 여전히 가파른 인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Drunk-Dazed` 무대에 대한 전 세계 K-팝 팬들의 호평이 쏟아지면서 ENHYPEN의 인기 고공행진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