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교민 173명 특별기로 입국…7일간 시설 격리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인도에서 우리 교민 173명이 귀국했다.

인도 첸나이에서 출발한 현지 비스타라항공의 특별운항편(VTI6301)은 4일 오전 10시 17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특별기에는 현대차 인도법인 주재원 가족과 출장자, 유학생 등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24일부터 인도 등 변이 바이러스 확산 국가에 대해 직항편 운항을 중단하고 내국민 수송 목적의 부정기편 운항만 허용했다. 내국인 탑승 비율은 90% 이상, 그 외 탑승 가능한 비자는 내국인의 배우자 및 미성년 자녀, 외교·공무 목적 등으로 제한했다.

또 강화된 고위험국 변이 바이러스 방역관리 지침에 따라 이번 첸나이발 부정기편의 좌석 점유율은 59.9%로 유지했다.

오는 7일에는 벵갈루루발(發) 아시아나항공 부정기편을 통해 교민 211명이 추가로 귀국한다.

귀국 인도 교민들은 입국 즉시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더라도 7일간 해당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생활을 해야 한다. 그 뒤 7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야 한다.

이들은 시설 퇴소 전 입국 6일차에 한 차례 진단검사를 받고, 격리해제 전인 입국 13일차에 보건소에서 또다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입국 후 총 14일간 격리생활(시설격리 7일 + 자가격리 7일)을 하면서 국내에서 총 세 차례 진단검사를 받는 셈이다.

정부는 당초 전날 오후 4시께만 해도 인도 교민을 비롯한 인도발 입국자에 대해 시설내 1박 2일간 머물며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면 자가격리가 가능하다고 밝혔으나 6시간만인 오후 10시께 지침을 변경했다.

정부는 참고자료를 통해 "인도 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또 인도발 해외유입 확진자가 증가하는 데다 인도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인도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된 방역관리 조치가 필요하다"고 변경 사유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