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 위에서 맺는 영원한 약속” 시그니엘 서울, 더 라운지 프로포즈 패키지 ‘롱 앤 래스팅 러브’



시그니엘 서울의 더 라운지에서 로맨틱한 프로포즈를 위한 ‘롱 앤 래스팅 러브(Long & Lasting Love)’를 출시했다.

롯데월드타워 79층에 위치한 더 라운지는 앉은 자리에서 한 폭의 그림 같은 하늘을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초고층 힐링 공간으로 손꼽힌다. 낭만적인 분위기에 미쉐린 3스타 셰프 야닉 알레노가 탄생시킨 메뉴가 더해져 프로포즈 명소로 화제가 되고 있다.

더 라운지에서 선보이는 프로포즈 패키지는 플라워 데코레이션(각 패키지마다 구성 상이)으로 화려함이 더해진 다이닝 존을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어 더욱 프라이빗한 프로포즈가 가능하다.

상기 패키지는 야닉 알레노가 잊지 못할 프로포즈를 위해 특별히 구성한 코스 요리가 제공되며, 롱, 래스팅, 러브의 3가지 패키지로 구성된다.

롱 패키지는 가리비 구이, 한우 안심구이와 레몬 콩피, 오리간 테린 등의 요리로 구성된 테이스팅 코스 메뉴를 즐길 수 있다. 달콤한 분위기를 더해 줄 레터링 케이크와 함께 마크 에브라 로제 샴페인도 제공된다.

래스팅 패키지의 플라워 데코레이션은 한층 더 풍성한 연출의 꽃들로 둘만의 공간을 장식한다. 브레이즈드된 메로 구이, 한우 안심, 블랙 트러플이 들어간 수프 등으로 구성된 럭셔리 프로포즈 메뉴를 맛볼 수 있다. 레터링 케이크와 볼렝저 로제 샴페인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킨다.

시작부터 끝까지 완벽한 프로포즈를 꿈꾼다면 럭셔리 프로포즈 메뉴는 물론 프리미어 스위트룸 1박이 추가된 러브 패키지가 최상의 선택이다. 럭셔리 세단의 최고봉인 롤스로이스 픽업 서비스로 시작하여 더 라운지에 도착하면 최상급의 플라워 데코레이션으로 꾸며진 고백의 장소가 시선을 사로 잡는다. 86층에 위치한 에비앙 스파에서 제공되는 커플 스파는 함께한 두 사람의 낭만을 고조시킨다. 샴페인의 대명사라 불리는 돔 페리뇽도 함께 준비되어 럭셔리 프로포즈의 끝판왕으로 불려도 손색이 없다.

시그니엘 서울 관계자는 “프라이빗한 호텔 프로포즈를 위해 기획된 패키지다”라며 “시그니엘 서울만이 선보일 수 있는 국내 최고의 럭셔리 서비스가 집약되어 예약 문의가 쇄도 중이다”라고 밝혔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