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中 PPL 논란 뭐길래…송중기 "사과드린다"

배우 송중기(35)가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 속 간접광고(PPL) 논란에 "주연 배우로서 실망한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3일 송중기는 연합뉴스와 화상 인터뷰에서 중국 브랜드의 비빔밥을 먹는 장면으로 PPL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주연배우로서 PPL 부분은 같이 상의해서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논란을 부인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외적인 논란이 생기면서 오히려 드라마의 내적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송중기는 넷플릭스로 공개된 영화 `승리호`의 호평에 이어 이번 드라마 `빈센조`도 시청률 15%에 근접하며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송중기는 "2연속 흥행이라고 평가해주시니 감사하다"면서 "스스로 즐기면서 최선을 다했던 작품이라 개인적으로는 성공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악인을 응징하는 캐릭터를 만화처럼 표현해냈다. `다크 히어로`로 불리는 빈센조에 대해 송중기는 "악을 많이 행한 캐릭터들을 캐릭터(의 방식)에 맞게 처단했다는 생각이 들어 굉장히 만족한다"면서도 "히어로라는 말은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사에도 나오지만 빈센조는 `쓰레기를 치우는 쓰레기`다. 못된 사람이자 나쁜 사람"이라며 "이런 캐릭터를 응원하게 된 것 자체가 슬프다고 생각한다. 결국 대리 만족일 것"이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사진=하이스토리디엔씨)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