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고객 해외주식 자산 20조 돌파‥4년만에 20배

미래에셋증권의 해외 주식자산이 20조를 돌파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달 29일 해외주식 자산이 20조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7년 1월 1조원 달성 이후 4년 만에 20배 증가한 것으로 올해만 4조 3천억 원이 늘었다.

이 기간 미래에셋 해외주식 고객이 벌어들인 투자 손익은 약 5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위 보유종목은 테슬라, 애플, 아마존닷컴, 마이크로소프트 등으로 이 종목에서 거둬들인 누적 수익은 약 1조 8천억이다.

미래에셋은 지난달 2일 연금자산도 20조원 돌파했다. 올해 1분기말 기준 퇴직연금 1년 공시수익률에서 DC, IRP 모두 적립금 상위 10개 사업자 중 1위를 차지하는 등 높은 수익률이 영향을 미쳤다.

실제로 DC 수익률은 13.75%를 기록하며 전 분기 7.90% 대비 5.85%p 상승했으며, IRP 수익률도 11.37%를 기록해 전 분기 7.25% 보다 4.12%p 상승했다.

비결은 "온·오프라인 고객관리 시스템 덕"이라고 미래에셋은 설명했다.

미래에셋은 영업점에 내점하기 쉽지 않은 고객들을 위해 2018년 연금자산관리센터를 설립하고 비대면을 통해 연금고객 자산관리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심층상담을 원하는 고객은 영업점을 방문해 연금 전문 직원의 컨설팅을 통해 맞춤형 연금자산 관리를 받을 수 있다.

이상걸 미래에셋증권 WM총괄 사장은 "해외주식자산 20조-연금자산 20조 동반 달성은 미래에셋증권을 믿어주신 고객님들과 임직원들이 같이 만들어준 쾌거"라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고객 만족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수희기자 shji6027@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