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소요시간 줄이는 멀티 역세권 오피스텔, `브릴란테 남산` 주목

부동산 시장에서 역세권 입지에 대한 관심은 언제나 높다. 특히 여러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다중 역세권 입지일수록 가치는 더 높아진다. 여러 노선을 이용할 수 있어 편리한 교통여건을 갖춘 데다, 버스 등의 다른 대중교통과의 연계성도 수월해 출퇴근 소요시간 단축에 따른 직주근접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타지역과의 접근성이 우수해 대규모 상권과 업무지구가 활성화되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생활 편의성이 우수해 수요층이 두텁고 환금성이 좋아 가치 상승도 꾸준하다.

하지만 다중 역세권 입지라 하더라도 그 가치가 다르다. 서울·수도권에만 22개 노선이 있고, 환승역까지 640개역이 있기 때문이다. 이 중에서도 강남이나 여의도, 종로 등 주요 업무지구나 상업기능이 발달한 역으로 연결되는 노선이 파급력이 크다.

한 분양전문가는 "서울, 수도권에서 역세권이 아닌 오피스텔을 찾는게 더 어려울 만큼 지하철 노선이 빼빽하다"면서 "서울의 3대 업무지구나 상업기능이 발달한 지역을 가로지는 노선이 많을수록 고정수요는 물론 유동인구가 많은 만큼 그런 지역이 파급력이 크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5월 서울 서울 사대문 안에 지하철 1~5호선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퀀터플 역세권 입지에 `브릴란테 남산`이 공급될 예정이다.

`남산과 명동 사이 첫번째 프리미어 시그니처 하우스`라는 컨셉으로 선보이는 `브릴란테 남산`은 지하철 1호선부터 5호선까지, 5개 노선을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퀸터플 역세권에 위치한다. 우선 지하철 3·4호선 충무로역이 도보 2분 거리의 초역세권에 위치하며 지하철 2·3호선 환승역인 을지로 3가역을 도보 10분 내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지하철 1·3호선 환승역인 종로 3가역과 2·4·5호선 환승역인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도 인접해 도보 이용이 가능하다. 사통팔달의 교통환경으로 여의도, 강남 등 서울 핵심 업무지구까지 20분대에 도달할 수 있다.

인근 롯데백화점(본점), 신세계백화점(본점), 동대문시장, 광장시장, 명동 상권, 남산한옥마을, 서울시청, 중부세무서,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등의 편의·문화·의료시설이 가깝게 위치한다. 남산공원, 청계천 등의 녹지환경도 가까워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단지는 서울 3대 업무지구 중 하나인 중심상업업무지구(CBD)에 위치해 안정적인 직주근접 수요를 확보하고 있으며 개발호재에 따른 미래가치도 높다. `브릴란테 남산`이 들어서는 중구 일대에는 약 1만 가구의 주거시설과 업무·상업·공원시설이 들어서는 세운재정비촉진지구 개발 사업이 예정돼 있다.

`브릴란테 남산`은 서울 중구 필동1가 3-5,6,7번지에 지하 2층~지상 13층, 전용 18~39㎡, 총 156실 규모로 조성된다. 12개 타입을 구성해 소비자의 선택 폭을 높였으며 전 호실의 약 69%를 희소성 높은 2룸으로 설계해 고급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12개 타입으로 수요자 라이프스타일과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형 평면 설계가 적용돼 최근 집값이 크게 오른 서울 아파트를 대체할 상품으로 주목된다.

아파트에서나 볼 수 있던 팬트리나 드레스룸 등 수납공간뿐 아니라 고급 마감재를 사용하고 삼성 홈 IoT플램폼인 `스마트싱스` 시스템을 도입해 생활 편리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3구 하이브리드 쿡탑, 월패드, 전자레인지 겸용 오븐, 시스템에어컨, 세탁기, 건조기, 빌트인냉장고 등 풀퍼니시드시스템은 물론 VIP를 대상으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업체와 제휴하여 룸 클리닝, 세차, 런드리, 공항 및 골프장 의전, 명품 수선 및 보관 대행 등 입주민을 위한 럭셔리 특화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사업지명인 브릴란테(Brillante)는 `빛나는, 훌륭한, 탁월한, 매우 멋진` 이라는 뜻으로 브릴란테 안에 사는 모든 분들의 일상이 `찬란하게 빛나는 최고의 삶`이 될 것이란 바람을 담았다. 브릴란테 브랜드로 처음 선보이는 첫 번째 프로젝트인 만큼 앞선 감각과 남다른 감성을 가진 프리미엄 라이프가 기대된다. 분양홍보관은 서울 중구 삼일대로 299 이화빌딩 1층 (명동역 10번 출구)에 위치한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