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 개척 선봉장’ 박해진, 섹시한 마술사로 변신…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가제) 주연 발탁



지난해 데뷔 14년 만에 MBC ‘꼰대인턴’으로 연기대상을 수상하며 건재함을 과시한 배우 박해진이 그 동안 많은 작품의 출연 제안을 받고 고심 끝에 차기작을 확정했다.

박해진은 오는 8월말 촬영 예정인 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가제)에서 주인공 차차웅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지금부터 쇼타임!’(가제)은 그냥 귀신을 보는 주인공을 내세운 작품이 아닌, ‘코믹 로맨스 귀신공조 수사극’을 표방한다. 귀신들을 막 다루고 부리는 고용주이자 마술사인 차차웅과 신통력을 지닌 열혈 여순경과의 로맨스와 더불어 우연히 휘말린 사건 속 가려진 단서를 바탕으로 부리는(?) 귀신들과 협력하여 사건까지 풀어나가는 흥미진진한 내용이다.

‘코믹 로맨스 귀신공조 수사극’이란 기획의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또 한 번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보여줄 박해진의 색다른 매력이 안방극장에 신선함을 불러 올 것으로 업계에서는 일찌감치 기대감을 나타냈다.

극중 박해진이 연기할 차차웅은 서늘한 외모와 그보다 더 싸늘한 독설이 트레이드 마크인 카리스마 넘치는 마술사. 혼을 쏙 빼는 독보적 마술 실력으로 방송과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마술계의 슈퍼스타로 떠오른 인물이다.

게다가 귀신을 보고 말할 수 있는 비밀스런 능력까지 지녀, 귀신을 무서워하던 기존의 캐릭터들과 달리 귀신들을 마음대로 조종하고 부리는 능력자다.

그런 차차웅이 예기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키며 호기심을 자극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힐링 로맨스 `포레스트`와 코믹 오피스물 `꼰대인턴` 등 두 작품에서 서로 다른 매력을 보여주며 로맨스와 코믹장르 모두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연기대상까지 거머쥔 그의 차기작은 벌써부터 방송가의 초미의 관심사이다.

미국, 한국, 동남아시아 등에서 수 많은 작품 제안을 받은 바 있는 박해진이 `지금부터 쇼타임!’(가제)을 선택한 만큼 이번에도 작품선정 잘하는 배우다운 날카로운 시대 분석력을 선보일지 기대해 본다.

‘별에서 온 그대’의 사랑꾼 휘경에서, ‘나쁜 녀석들’의 사이코패스 이정문으로, ‘치즈인더트랩’에서 싸늘한 유정선배에서, 지나치게 잘생긴 외모에 능글맞지만, 카리스마 넘치던 국정원 고스트 요원 설우까지 그 동안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입증한 배우 박해진.

그와 더불어 출연하는 드라마 마다 새로운 남친룩 스타일을 선보이며 남자들의 워너비 스타일룩을 개성 넘치게 유행시킨 박해진의 새로운 모습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지금부터 쇼타임!’(가제)은 현재 캐스팅을 진행 중이며, 방송국 및 편성 시기는 논의 중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