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시 40대, 생활·교육비에만 00% 지출

대도시에 사는 40대 소득자는 월 평균 468만원(세후)을 벌어 이중 73%를 생활비와 자녀 교육비로 쓰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하나은행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한국리서치가 작년 11월 서울과 4대 광역시(대전·대구·부산·광주) 거주 40대 소득자 1천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를 담은 `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 보고서를 3일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40대 소득자의 평균 세후소득은 월 468만원(중위값 400만원)이며, 이중 73%인 343만원을 생활비와 자녀 교육비로 지출했다. 자녀 교육비가 61만원(13%), 그 외 지출이 282만원(60%)이었다. 저축과 투자에 쓴 돈은 126만원(27%)에 그쳤다.

혼인 상태별로 보면 미혼(월 342만원)일 때보다 기혼일 때 소득이 높고, 맞벌이 가구(월 615만원)는 외벌이(월 430만원)보다 1.4배 소득이 많았다.

40대 소득자의 65%는 `현재 소득이 생활비와 재테크 등을 하기에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10년간 소득 전망을 묻자 39%는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30%는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40대가 보유한 총자산은 평균 4억1천만원(중위값 2억5천만원)이었다. 40대의 절반 이상(52%)이 총자산이 3억원 미만이라고 답했고 10억원 이상인 이들은 12%였다.

금융자산은 평균 7천만원(중위값 4천만원)이었으며, 1억원 이상 보유한 비중은 약 28%였다.

40대 소득자 가운데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 주택을 소유한 비중은 절반을 조금 넘는 56%였다.

그러나 주택 보유율은 서울 거주자(50%)가 4대 광역시 거주자(63%)보다 크게 낮았다.

소득이 높을수록 주택 보유율이 높았다. 상위(9∼10분위) 가구는 80%, 중위(5∼8분위) 가구는 60%, 하위(1∼4분위) 가구는 32%였다.

유주택자 중 자가에 사는 경우는 81%였다. 주택이 있으면서 전세(9%)·월세(5%) 사는 이들이 14%였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