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 여배우 "마릴린 맨슨이 채찍질, 전기고문"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 출연했던 영국 여배우 에스미 비앙코(38)가 미국의 유명 록 가수 마릴린 맨슨(52)을 성폭행, 학대 혐의로 고소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피플과 TMZ 등에 따르면 비앙코는 맨슨을 상대로 성폭행과 학대 혐의로 캘리포니아주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소장에 따르면 맨슨은 2009∼2013년 폭력, 협박 등 방법으로 비앙코를 강제 추행하고 성폭행했다. 또 맨슨이 비앙코에게 마약을 제공하고 잠을 재우지 않거나 식사를 못 하게 하는 방법으로 비앙코를 육체적, 정신적으로 무력화시켰으며, 고문과 다름 없는 끔찍한 학대 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TMZ는 맨슨이 독일의 나치가 사용했다고 주장하는 채찍으로 비앙코를 때리고 칼로 비앙코의 신체에 상처를 냈으며 전기 장치로 감전시켰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비앙코는 맨슨의 전 매니저이자 변호사 토니 실라에 대해서도 고소했다. 맨슨의 뮤직비디오 출연 명목 등으로 자신을 꾀어내 성범죄의 희생양으로 만들었다면서 인신매매 처벌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앙코는 피플에 제공한 성명에서 "나를 학대한 (맨슨은) 너무나 오랫동안" 성폭행 죄상이 가려져 있었다면서 그것은 "(맨슨의) 돈과 명성, 눈을 감아준 음악 산업계 때문에 가능했다"며 "이번 소송을 통해 "맨슨이 (다른 여성의) 삶을 산산조각 내는 것을 막고 희생자들이 정의를 찾을 수 있는데 힘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마릴린 맨슨의 전 연인이었던 에번 레이철 우드도 지난 2월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10대 때부터 맨슨에게 그루밍(길들이기)을 당했고 수년간 끔찍하게 성폭행과 학대를 겪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당시 맨슨은 우드의 폭로에 "현실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