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src=

호텔신라 src=

호텔신라는 1분기 영업이익이 266억 원(이하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흑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은 22.9% 감소한 7,272억 원, 순손실은 15억 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 폭을 줄였다.

부분별로 살펴보면 면세점 사업 매출은 26% 감소한 6,234억 원, 영업이익은 417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돌아섰다.

국내 시내점 매출은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으나, 공항점 매출이 -75%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인천공항 T1 철수 및 요율제 변경으로 임대료가 줄어드는 등 비용 절감 효과가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호텔·레저 부문 매출은 0.2% 증가한 947억 원, 영업손실은 151억 원으로 적자 규모를 15.2% 줄였다.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국내 여행 심리 회복에 힘입어 매출 증가를 달성했다는 평가다.

호텔신라 측은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여행 심리 회복에 맞춘 상품력 강화 및 운영을 효율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