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행복한 가족을 덮친 위기 지진희X김현주, 아들 유선호 병원에서 포착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 가족에게 어둠이 드리운다.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3회 방송을 앞둔 30일, 병원에서 포착된 한정현(지진희 분)과 최연수(김현주 분), 상처투성이 아들 한승구(유선호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아들의 처참한 얼굴을 마주한 두 사람의 분노는 이들 가족에게 찾아온 위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언더커버’는 시작부터 뜨겁고 강렬하게 휘몰아쳤다.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사랑을 선택한 언더커버 한정현(=이석규)과 불합리한 현실에 올곧은 신념으로 싸워나가는 인권 변호사 최연수, 운명처럼 만났지만 필연적으로 어긋날 수밖에 없었던 두 사람의 가슴 시린 서사가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행복한 일상을 뒤흔드는 위기 속, 사랑과 신념을 지켜내기 위한 뜨거운 싸움을 알리며 열띤 호응을 이끌어 냈다.

지난 방송에서 최연수가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 후보 제안을 받으며, 이들 부부는 예기치 못한 위기와 변화를 맞닥뜨렸다. 한정현은 과거 안기부 시절 동료였던 도영걸(정만식 분)의 위협으로 아내를 막아야 하는 상황에 처했고, 최연수는 황정호(최광일 분) 재심을 앞두고 선택의 딜레마에 빠졌다. 급기야 한정현을 도발하는 것도 모자라 최연수의 앞까지 나타난 도영걸. 이들의 삼자대면은 숨 막히는 긴장감과 함께 파란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한정현, 최연수의 가족에게 드리운 어둠이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병원에서 포착된 아들 승구의 달라진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상처투성이의 얼굴과 겁에 질린 표정으로 시선을 피하는 한승구. 그런 아들의 모습에 한정현과 최연수의 마음은 무너져 내린다. 최연수는 가족이 처한 현실에 눈물을 글썽이고, 한정현의 복잡한 눈빛엔 불길한 예감과 분노가 스친다. 한정현은 담담하게 아내를 위로하지만, 이 모든 것이 자신 탓인 것 같아 괴로운 얼굴이다. 한정현의 비밀과 가족을 볼모로 집요하게 조여오던 도영걸, 결국 그의 경고가 현실이 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30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한정현, 최연수를 노리는 위협이 가족들을 향하기 시작한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공수처장 후보에 오른 최연수를 막으려는 세력이 본격적으로 한정현과 가족들을 옥죄기 시작한다. 걷잡을 수 없는 불안과 극에 달한 분노로 뒤엉킨 한정현, 그의 이유 있는 반격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언더커버’ 3회는 30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