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21 효과…삼성전자, 애플 누르고 1위 탈환

지난해 4분기 애플에게 세계 시장 1위를 빼앗겼던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정상을 되찾았다.

3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1분기 삼성전자는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의 21.7%를 차지해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16%로 애플(21%)에 이어 2위로 밀려났으나 곧바로 제자리를 찾은 것이다.

2위는 16.8%의 애플이었고, 이어 샤오미 13.7%, 오포 10.7%, 비보 10.0% 등 순이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1 시리즈의 성공적 출시로 매출액과 판매량 모두 증가했고, 유럽, 미국, 한국 등에서 스마트폰 수요가 회복하는 펜트업 효과로 좋은 실적을 거뒀다.

A 시리즈를 출시해 성공적으로 중저가대 시장에 진입한 것도 성공 요인이라고 카운터포인트는 설명했다.

폴더블 제품도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지만, 화웨이와 샤오미, 오포, 비보, TCL 등에서 신제품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돼 경쟁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은 아이폰12 시리즈에 대한 수요가 이어지면서 미국, 중국, 인도 및 일본 시장에서 강세를 보였다.

특히 미국, 유럽 시장에서 아이폰 프로 맥스가 꾸준히 인기를 끌면서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애플이 글로벌 시장의 42%를 차지하며 17.5%에 그친 삼성과 큰 차이로 1위를 지켰다. 애플은 모든 지역에서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액 증가율을 기록했다.

샤오미, 오포, 비보도 급성장하면서 중국, 유럽, 중남미, 동남아 지역에서 선전했다. 이들 업체는 화웨이의 공백을 메우면서 향후 추가 성장의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카운터포인트는 최근 반도체 품귀 현상에 대해 "모든 공급 환경에 영향을 미치고 있고, 특정 부품 가격이 5~10% 상승할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 이런 현상이 반복될 수 있고 한국, 미국, 중국, 대만 간 기술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