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글로벌 IPO(기업공개) 규모가 20년만에 최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에 따르면, 2021년 1분기 전 세계에서 총 430건의 기업 공개가 진행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5% 늘어난 수치다.

조달 금액은 1056억 달러(약 117조원)로, 지난해 1분기보다 271% 급증했다. 1분기 기준 지난 20년간 최대 활황이다. EY 글로벌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1분기 IPO 트렌드 리포트'를 최근 발간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우 200건의 IPO를 통해 343억 달러의 자금이 조달됐다. 건수로 보면 전 세계 IPO의 절반(47%)에 가깝다. 지난 3월 상장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올해 1분기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체 IPO 중 조달 금액 기준 5위를 기록했다.

미국 시장에서는 기술 기업을 중심으로 한 기업 가치 고평가 추세를 겨냥한 기업들의 행렬로 총 99건의 IPO가 성사되면서 411억 달러가 모집됐다. 조달 금액 기준 1분기 미국 시장의 최대 규모 IPO는 46억 달러를 조달한 쿠팡이 차지했다.

글로벌 IPO 시장을 산업별로 보면, 기술 기업들이 올 1분기 공모 건수(111건)와 금액(461억 달러) 기준으로 1위를 차지했다. 헬스케어가 각각 78건, 140억 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이광열 EY한영 감사본부장은 "통상적으로 1분기는 '쉬어 가는 분기'라 IPO가 활발하지 않았던 편"이라며 "풍부한 유동성과 코로나19가 불러온 산업/경제의 변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젊은 층을 비롯한 대중이 접근할 수 있는 개인 투자자용 플랫폼들이 보편화돼 투자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EY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를 통한 IPO 숫자도 별도로 집계했다. 이 결과 기존 IPO 시장 열기 못지않게 SPAC IPO 또한 연일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2021년 1분기 미국 시장에서 기존 방식의 IPO 건수(99건) 역시 급증했음에도, SPAC을 통한 IPO의 건수는 이보다 세 배가 많았다. 2021년 1분기 중 미국 시장에서는 총 300차례의 SPAC IPO가 진행되면서 934억 달러가 조달됐다. 이는 지난해인 2020년 전체 기간 합산 규모를 상회하는 수치다.

폴 고(Paul Go) EY 글로벌 IPO 리더는 "IPO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불확실성 요소가 많이 남아있다"며 "기업들은 기회가 있을 때 IPO 시장 진입 준비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 회복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코로나19의 재확산, 까다로워진 규제 절차에 따른 IPO 신청 둔화 또는 철회, 은행권의 대출 축소로 인한 자본시장 불안 등이 잠재적 위험 요소"라고 설명했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