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명` 만우절 농담...조사받는 거대기업

지난 만우절에 폭스바겐 미국지사가 `볼츠바겐`(Voltswagen)으로 브랜드명을 바꾼다고 장난을 쳤다가 증권거래위원회(SEC) 조사를 받는다.

SEC는 폭스바겐 미국지사의 `브랜드명 변경 거짓말 사건`이 주가에 영향을 줬는지 조사에 들어갔다.

슈피겔은 SEC가 이달 초 폭스바겐에 관련 자료를 요청한 사실을 독일 본사에서 확인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다만 로이터는 폭스바겐과 SEC 모두 입장표명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폭스바겐 미국지사는 지난달 29일 미국 내 브랜드명을 볼츠바겐으로 바꾼다는 내용의 보도자료 초안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보도자료는 추후 삭제됐지만, 다수 언론이 이를 보고 보도했고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확산했다.

폭스바겐은 이튿날 브랜드명 변경계획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전압의 단위인 볼트(Volt)를 브랜드에 넣겠다는 폭스바겐 미국지사의 계획이 `사실`로 받아들여지면서 관심이 쏟아졌고 주가도 급등했다.

유럽 최대 자동차업체인 폭스바겐이 `전기차 중심`으로 한발 더 나아갔다고 해석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브랜드명 변경계획은 폭스바겐 첫 완전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ID.4` 미국 출시 홍보용 만우절 거짓말이었다.

지난 2015년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사건으로 한 번 소비자 신뢰를 잃었던 폭스바겐이 만우절 거짓말로 또 신뢰를 저버렸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주가조작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폭스바겐 미국지사는 "우리의 홍보가 선을 넘은 것처럼 보인다면 유감이다"고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