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는 엘에스아이앤디가 다음 달 3일부터 한국장외주식시장(K-OTC)에서 거래된다고 29일 밝혔다.

엘에스아이앤디는 LS전선에서 인적분할한 업체로, 해외법인을 통한 전선 관련 사업과 국내 부동산 임대·개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2020년 사업연도 기준 자본금은 739억원, 매출액은 163억원(개별재무제표 기준)이다.

첫 거래일에는 주당 순자산가치의 30%∼500% 범위에서 거래할 수 있고, 이후 가격제한폭은 전일 가중평균가격의 ±30%이다.

남달현 금융투자협회 시장관리본부장은 "신규상장 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장외시장을 통해 유망 기업을 발굴하고자 하는 투자자 수요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며 "K-OTC 진입 기업들이 적정 가치를 인정받아 기업과 투자자 모두가 win-win할 수 있도록 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