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여신’ 한주희, 28일 ‘대한외국인’ 출격…예능 신고식



당구선수 한주희가 ‘대한외국인’에 출격한다.

한주희는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일일 부팀장으로 출연해 예능 신고식을 치른다.

이날 방송은 ‘뭉쳐야 푼다’ 특집으로 테니스계 레전드 이형택, 야구계 레전드 홍성흔과 김병현, 일일 부팀장 한주희가 출연해 대한외국인 팀과 퀴즈 대결을 펼친다.

한주희는 심판을 하다가 당구선수로 전향하게 된 계기부터 선수생활을 하면서 겪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출연을 앞두고 댄스를 배웠다는 한주희는 과연 어떤 댄스실력을 선보이게 될지 방송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은다.

이외에도 한주희는 출연 내내 다채로운 매력을 방출하며 유쾌한 웃음과 즐거움을 주었으며, 퀴즈 대결에서 몇 단계까지 도전할 수 있을 지 퀴즈실력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2014년 MBC 스포츠플러스 아마추어 스카치 대회 출전으로 데뷔한 한주희는 작년까지 당구 전문 TV채널 빌리어즈티비(BilliardsTV) 프로그램 ‘큐타임즈’, ‘하이큐’ MC로 활약하였으며, 이외에도 뮤직비디오, 광고 모델,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을 펼치며 다재 다능한 매력을 보여주었다.

한편 예능 나들이에 나선 한주희의 퀴즈 도전은 28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