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삼성이머징아시아펀드` 연초 이후 수익률 28.9%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이머징 아시아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이 28.9%로 전체 공모 해외주식형 펀드 중 1위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수익률 1위는 에프엔가이드의 4월 27일 자료를 기준으로 설정액 100억 이상 공모펀드 중 레버리지형과 ETF를 제외해 산출됐다. 최근 1개월, 3개월, 6개월 수익률도 각각 16.0%, 17.1%, 42.9%로 전 기간 가장 높은 성과를 기록 중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2009년 10월에 설정된 삼성 이머징 아시아 펀드는 빠른 성장률과 풍부한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이머징 아시아 8개국(대만, 한국,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에 투자하는 펀드이다. 이 펀드는 한국에서 가장 큰 QFII(적격외국인기관투자자) 자금 (USD 6.5억)을 운용하고 있는 삼성자산운용 홍콩 현지법인에서 위탁 운용한다.

김근호 삼성자산운용 홍콩 현지법인 매니저는 "이머징 아시아 시장은 위기 이후 전 세계 성장성이 회복되고 리플레이션이 발생 할 때 항상 글로벌 지수를 웃도는 성과를 보였다"며 "내년 초까지 예상되는 골디락스 환경에 맞춰 경기 민감 업종에 초점을 두고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민지기자 om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