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한국 사업장 대상 `품질 문화 캠페인` 본격 시동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는 지난 27일 한국지엠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등 한국 사업장의 인천 부평 본사에서 `품질 문화 캠페인` 킥오프 세리머니를 갖고 본격적인 품질 개선 노력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시작되는 품질 문화 캠페인은 `고객의 신뢰는 품질과 안전으로부터`라는 슬로건하에 GM의 한국 사업장이 2023년까지 디자인·엔지니어링·부품·생산 분야에서 GM 내 최고 수준의 품질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에 따라 한국지엠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는 고객중심의 사고, 안전 및 품질 우선, 품질시스템 준수, GM 내 최고 품질경쟁력 확보 등의 정책을 수립하고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한국지엠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등 한국 사업장 관계 임직원들은 전사 품질 회의를 개최해 품질 현황을 진단하고 이후 현장 품질 투어를 진행했다.

임직원들은 트레일블레이저, 말리부, 트랙스 등 한국지엠이 국내에서 직접 생산해 내수와 수출 시장에 판매하는 쉐보레 인기 차종들의 차량 출고 전 검사 라인을 직접 점검했다.

걸슨 가르시아(Gerson Garcia) 지엠해외사업부문(General Motors International) 품질 부사장은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속에서 우리 회사만의 제품과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며 "GM의 한국 사업장은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를 기반으로 소비자들과 보다 두터운 신뢰관계를 쌓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