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故 박원순 前 서울시장이 펼친 도시재생 사업은 생활유산과 전통산업거리를 보존하면서 주거 인프라를 개선하는 게 골자인데요.

취임 전부터 이 사업의 축소 또는 폐지를 공약한 오세훈 시장이 그 흔적을 지우기에 본격 나섰습니다.

김원규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차 한 대 지나가기 빠듯해 보이는 길, 하늘에는 전깃줄 뭉치가 뒤덮였습니다.

골목길 대부분은 급경사고, 그 위에는 낡고 허름한 집들이 줄지어 있습니다.

지난 2014년 서울시 1호 도시재생사업지구로 지정된 종로구 창신동의 모습입니다.

이후 4년여간 총 1,100억 원을 들여 사업이 마무리됐지만, 원주민들의 불만은 여전합니다.

[강대선 창신동 공공재개발추진위원장: 차가 지금 올라가면 내려올 때 다른 차가 옆으로 내려 올 수가 없어요. 폭이 4m밖에 안 됩니다. 여기 주민들은 모두 도로를 원했거든요. (예산을) 사용해서 달라진 건 하나도 없는데, 그 돈이 어디 갔을까…]

청소년시설과 박물관 등에 예산이 대부분 투입됐고 계획했던 `노후하수관정비`는 지금도 추진 단계에 머물러 있습니다.

보다 못한 원주민들은 지난해 9월 공공재개발추진위를 결성해 재개발의 선제 절차인 `도시재생구역 해제`에 힘을 쏟았습니다.

8개월이 지난 끝에 서울시 산하 기관(옴부즈만 감사위원회)이 해제를 위한 보완자료 제출을 요청한 것으로 한국경제TV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9월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서 도시재생지역 10곳 모두 탈락한 것과 기조가 달라진 겁니다.

[서울시 주거재생과 주거재생계획팀: 현재 정비사업에 대한 관리툴이 없기 때문에…재생구역을 해제를 하냐 안 하느냐, 처리 기간이 또 있을 거니까…]

이런 변화는 "오세훈 시장의 의지가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했습니다.

실제 오 시장은 후보 시절 "박원순식 벽화마을 그리기 `도시재생사업`부터 손보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창무 / 한양대 도시공학과 교수: 공급 부족에 의해 가격 상승을 촉발한다는 게 주변 현상에서 나타났고, 오세훈 시장도 공약을 내세웠지만,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를 통해서 궁극적으로 공급확대를 만들어낼 거고…]

여기에 서울시는 잠실 `아시아선수촌` 아파트의 지구단위계획안을 공개하며 꽁꽁 묶은 박 시장의 재건축 정책을 뒤바꾸고 있습니다.

규제를 완화해 공급에 속도를 내는 오세훈표 부동산 대책이 시장 안정화를 이룰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김원규입니다.
[단독] 박원순 지우기 나선 오세훈…市 도시재생 대전환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