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자본시장의 핵심 패러다임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전세계 투자자들이 ESG에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거래소의 ESG 투자환경 조성을 위한 선제적이고 다양한 행보가 투자자의 주목을 받고 있다.

우선,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11월 외부전문가를 중심으로 `ESG 자문위원회`를 발족했다.

이 자문위를 통해 ESG 관련 정책수립과 제도 마련에 한창인데, 현재 자산총액 2조원 이상 기업에 대해 의무적으로 공시하도록 하고 있는 기업지배구조 관련 공시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오는 2026년에는 모든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국내·외 ESG 정보를 집중한 ESG 정보포털 구축과 상장기업 대상 ESG 교육프로그램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올해 초 마련된 ESG 정보공개 활성화를 위한, 한국거래소의 `ESG정보공개 가이던스`도 눈길을 끌고 있다.

가이던스는 상장법인, 증권회사, 자산운용사, ESG평가·자문회사 등이 5개월간의 해외 가이던스 조사 등을 거쳐 마련됐으며 상장법인으로 하여금 ESG 관련 정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공개하도록 유도할 뿐 아니라 실질적인 방법 등을 안내함으로써 ESG 정보공개에 익숙하지 않은 상장법인들에게 구체적인 모범 사례 등을 제공하고 있다.

가이던스는 정보공개의 필요성과 보고서 작성, 공개 절차, 그 과정에서 준수해야 할 원칙 및 ESG 정보공개와 관련한 글로벌 표준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상장법인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주요 항목에 대한 모범사례와 공개 대상 정보 선택에 참고 가능한 권고공개지표(12개 항목 21개 지표)를 포함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ESG 투자환경 조성 행보 `눈길`

(사진설명 : 한국거래소 외경)



이와 함께 한국거래소는 ESG 관련 지수도 산출해 발표하고 있다.

지난 2009년 사회책임투자지수(SRI)를 최초로 산출·발표했으며, KRX ESG 사회책임경영지수, 코스피200 ESG 지수, KRX/S&P 탄소효율그린지수를 연이어 내놓으면서 현재는 총 7종의 ESG 관련 지수를 산출·발표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이외에도 저탄소 경제를 유도할 수 있는 ESG지수 개발도 추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탄소효율의 단계를 넘어, 저탄소 감축기술 기업에 투자하는 등 기후변화와 저탄소 시대에 부응하는 적극적인 ESG지수 개발을 검토 중이다.

이에 앞서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6월 사회책임투자채권에 대한 정보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사회책임투자채권 전용 세그먼트`도 개설했다.

사회책임투자채권은 채권발행자금이 친환경 또는 사회가치창출 사업에 사용되는 채권을 의미하는데 통상 SRI(Socially Responsible Investment)채권이라고 부른다.

SRI채권 전용 세그먼트가 개설되기 이전에는 발행기관별로 SRI채권에 대한 정보를 각각 공시함에 따라 투자자는 관련 정보를 한 번에 파악하기 곤란하고, 종목정보 및 통계를 제공하는 공신력 있는 기관도 없었다. `사회책임투자채권 전용 세그먼트` 개설로 투자자의 정보탐색 비용 및 시간을 절감은 물론 SRI채권의 공신력, 투명성이 한 층 제고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