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유미의 세포들’ 캐스팅…김고은-안보현과 청춘 삼각 로맨스 그릴 예정



배우 박지현이 ‘유미의 세포들’에 캐스팅됐다.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등으로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알리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배우 박지현이 이번엔 ‘워너비 여사친’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2021년 하반기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이 김고은, 안보현, 이유비 등 대세 배우들의 출연을 확정 지은 가운데, 전작들에서 ‘서사 맛집’으로 남다른 임팩트를 선사한 박지현의 캐스팅 소식까지 더해지자 원작 팬들은 물론 그의 차기작을 기다리고 있던 수많은 드라마 팬들의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동명의 네이버웹툰 ‘유미의 세포들’(글/그림 이동건)을 원작으로 한 ‘유미의 세포들’은 평범한 직장인 유미(김고은)의 연애와 일상을 머릿속 세포들의 시각으로 유쾌하게 풀어낸 세포 단위 심리 로맨스다. 극 중 박지현은 외모와 능력, 야망까지 만렙인 구웅(안보현)의 앙큼한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 ‘서새이’로 분한다. 최고의 게임 아트 디렉터를 꿈꾸며 오늘도 직진하는 그는 만인이 부러워하는 ‘워너비 여사친’인 인물. 구웅과의 애매모호한 우정 사이에서 유미와 라이벌 관계로 등장할 예정인 박지현은 현실적이면서도 극의 재미를 증폭시킬 삼각 로맨스를 그리며 긴장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박지현이 서새이 역으로 돌아온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외모부터 분위기까지 모든 부분에서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그의 매력이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특히 전작들에서 캐릭터의 서사를 섬세한 감정선과 깊은 표정 연기로 풀어낸 그의 ‘서사 맛집’ 행보는 이번 ‘유미의 세포들’에서도 박지현이 선보일 활약이 예사롭지 않음을 예고하는 듯해 더욱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는 상황이다.

매 작품마다 개성 있는 연기와 눈부신 비주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배우 박지현. ‘워너비 여사친’으로 돌아와 색다른 삼각 로맨스를 그려나갈 그의 활약에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은 2021년 하반기 티빙과 tvN 동시 공개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