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윤여정 축하…바람 피운 남자에 최고의 복수"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전 부인 배우 윤여정의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을 축하했다.

26일 조영남은 뉴스1과 인터뷰에서 "내 일처럼 기쁜 소식이고 엄청 축하할 일"이라며 "다른 후보작들도 봤는데, 윤여정이 투표에서도 앞서고 있길래 `됐다`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남들이 보기에 내가 언급하는 게 안 좋다고 하고 부정적으로 보기도 해 조심스러운 것도 사실이다"면서도 "나는 그냥 축하를 전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특히 조영남은 "이 일이 바람피우는 남자들에 대한 최고의 멋진 한 방, 복수 아니겠나"라며 "바람 피운 당사자인 나는 앞으로 더 조심해야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여정은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미국 독립 영화 `미나리`의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데 이어 수상까지 이뤄내며 한국 영화에 한 획을 그었다.

이날 윤여정의 수상 직후 김혜수, 전도연, 배두나, 이병헌, 최우식, 박서준 등 후배 배우들을 비롯해 샌드라 오, 아콰피나 등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스타들의 축하 메시지가 쏟아졌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