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청년식당 기부 약속 지켰다…"5천만원 후원"

개그맨 유재석이 청년들을 위한 식당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성북구 정릉동에 위치한 `청년문간` 관계자는 "유재석 씨가 5천만원을 기부한 게 맞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지난 21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에 출연한 이문수 신부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려야 한다"며 그가 운영하는 청년 식당에 후원금을 내겠다고 약속했다.

이문수 신부는 취업난 등으로 어려운 청년들이 편안하게 식사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한 끼에 3천원짜리 식당 `청년문간`을 운영하고 있다.

당시 방송에서 이 신부는 "한 달 평균 200~250만원의 적자를 보고 있지만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잘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