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운용, 업계 최초 ESG 지수연계 ELF 출시

신한자산운용은 업계 최초로 ESG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주가연계펀드(ELF)인 신한ESG지수연계증권투자신탁S-1호와 신한ESG지수연계증권투자신탁KSE-1호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ESG 지수 및 유로스톡스(EUROSTOXX) 50 ESG Price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노낙인 스텝다운 구조의 상품으로써, 기존 같은 구조의 일반 기초자산(S&P500·EUROSTOXX50) 상품보다 기초자산의 안정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대다수 ELF 상품의 만기까지 투자기간인 3년 수익률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일반 지수에 비해 ESG 지수가 더 긍정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는 만큼 중도 및 만기 상환 가능성에서 더 경쟁력이 있다고 볼 수 있다는 것이 운용사측의 설명이다.

ESG 구성 방식은 ESG평가 기준에 미달하는 종목을 제외하고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담아 산출되는 구조다.

신한자산운용은 향후 해당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서병욱 신한자산운용 퀀트·구조화파생운용본부 부본부장은 "이번에 최초 출시되는 ESG 지수연계 ELF도 고객 입장에서 좀 더 경쟁력 있는 상품을 제안 드리기 위해 오랜 시간 고민한 결과" 라며 " 당사 운용역량을 최대한 발휘해서 안정적인 성과로 보답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ELF 2종은 이달 30일까지 신한은행 전국 지점과 온라인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