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6개 브랜드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아모레퍼시픽은 자사의 6개 브랜드가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아이오페가 서비스 디자인 부문에서, 헤라·프리메라·설화수·라네즈·한율 등은 각각 패키지 디자인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에서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대회로 꼽힌다.

서비스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한 ‘아이오페 랩’은 피부 진단 서비스를 통해 개인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도심 속 피부 미래 연구 공간이다.

연구소 기반 고기능성 브랜드 아이오페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인 맞춤형 소비 트렌드를 선도하면서, 지금까지 5천명 이상의 고객 솔루션을 제공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패키지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한 5개 브랜드는 제품 디자인 요소 뿐 아니라 지속가능한 패키지 디자인 등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라네즈, 한율, 설화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에 이어 iF 디자인 어워드 2021까지 수상하며 다시 한번 국제 무대에서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함과 디자인 요소를 동시에 담은 제품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선엽기자 sy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