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키에 긴 머리"…박수홍 93년생 여자친구 목격담

방송인 박수홍이 교제 중인 1993년생 여자친구의 목격담이 나와 눈길을 끈다.

23일 여성조선은 박수홍이 거주하고 있는 김 씨 명의의 상암동 아파트 주민들의 목격담과 인터뷰를 공개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이 아파트에 거주한 주민 A씨는 "박 씨가 아침 일찍 여성 분이랑 다니는 걸 봤다. 다만 인터넷에 돌고 있는 여자랑 동일 인물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주민 B씨는 "작년에 (두 사람을) 봤다. 키가 크고 머리가 긴 여자였다"면서 "엘리베이터와 지하주차장에서도 본 적이 있다. 올해는 코로나 때문인지 못 봤다"고 말했다. 주민 C씨는 단지 쓰레기장이나 지하철에서도 목격했다고 전했다.

한편, 박수홍은 최근 친형 부부를 상대로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 박수홍의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 측의 "갈등은 회계 문제나 횡령 문제가 아닌 지난해 초 박수홍의 여자친구 소개 문제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하며 박수홍의 여자친구의 존재를 공개한 바 있다.

박수홍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본질은 횡령"이라며 "93년생 여자 친구가 있다는 게 이 사안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라며 "악의적인 비방은 명예훼손으로 대응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