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수입 계란 물량은 당초 계획(2500만개)보다 1500만개 더 늘린다. 한 판에 7000원이 넘는 계란값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은데 따라, 정부가 수입 물량을 늘려 가격 안정화에 나선 것이다.

정부는 23일 이같은 내용의 '계란 가격 안정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그간 정부는 계란에 대한 긴급할당관세 적용(무관세) 등 조치를 통해 가격 인하를 유도해왔으나, 조유인플루엔자(AI) 등의 영향으로 계란을 낳는 산란계 수가 줄어들면서 가격은 평년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에 있다. 실제 전날(22일) 기준 계란 가격이 30개당 7358원으로 평년의 5313원 대비 2000원 이상 올랐다.

추진계획에 따라 4월 계란 수입 물량을 애초 2500만개에서 1500만개를 추가, 총 4000만개로 확대된다. 정부는 "수입계란은 대형 식품가공업체, 음식점, 소규모 마트를 중심으로 공급되며, 이를 통해 더 많은 국내 신선란이 소비자들에게 돌아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산란계 수가 6월 중에야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점을 감안해서 5월에도 일정 수준 이상을 수입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수입 시설 처리물량을 확대하는 등 수입 기간을 단축하고, 대형마트·온라인몰 등에선 농축산물 할인쿠폰을 활용해 소비자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