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자본이득세 39.6%까지 인상 다음주 발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경기 부양책과 교육 등에 대한 지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부유층에 대한 자본이득세를 39.6%까지 인상할 계획이라고 CNBC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와 뉴욕타임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00만달러 이상의 고소득자에 대해 자본이득세를 현행 20%에서 39.6%로 인상할 계획이다.

자본 이득세는 주식이나 채권, 부동산 등 자본 이득에 대한 양도차익에 과세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월가에 중요한 이슈다.

미국 주요 주가지수는 이 같은 소식에 1% 이상 하락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자본이득세 계획안은 바이든 대통령이 부유층에 대해 더 많은 세금을 부과하겠다는 기존 공약에 부합하는 것으로 오랫동안 예상돼온 것이다.

자본이득세가 39.6%로 인상되면 개인에 대한 최고 소득세율인 37%와 맞먹는 수준이 된다.

자본이득세에 더해 투자소득에 대한 기존 누진소득세를 포함하면 연방세율이 최고 43.4%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대통령은 이 같은 방안을 다음주에 1조달러 규모의 `미국가족계획안`을 발표하며 공식적으로 제안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급 가족 돌봄 휴직, 아이 돌봄, 무료 지역 대학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1조 달러 규모의 `미국 가족 계획` 방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의 미국 가족 계획은 앞서 발표된 2조3천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지출 법안과는 별개다. 인프라 법안을 위한 재원 마련에는 법인세 인상안이 포함된 바 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주 의회 연설에서 `미국 가족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자본이득세를 두 배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즉답을 거부하며,"비용에 대해 마무리를 짓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간 40만달러 미만의 소득자에 대해서는 세금을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는 바이든의 공약을 재차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