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바이든 부자 증세` 보도에 하락…다우 0.94% 내려

미국 뉴욕증시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부자 증세`를 곧 내놓을 것이라는 소식에 주춤거렸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21.41포인트(0.94%) 떨어진 33,815.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8.44포인트(0.92%) 내린 4,134.98에,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131.80포인트(0.94%) 내린 13,818.41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오전까지만 해도 주요 기업들의 1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소폭 상승하거나 보합세를 보이던 주요 지수는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주 고소득층에 대한 자본이득세를 큰 폭으로 올릴 것이라는 블룸버그통신의 보도가 나온 이후 급격히 하강곡선을 그렸다.

블룸버그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연 소득 100만달러 이상의 고소득자들에 대한 자본이득세율을 현행 20%에서 39.6%로 두 배 가까이 올리고, 한계소득세율도 기존 37%에서 39.6%로 올릴 계획이다.

초고소득층에 대한 세금 부과를 늘려 보육과 교육 복지를 확충하기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자본이득세 인상은 주식 투자자들의 매매 차익 중 상당 부분을 연방정부가 걷어간다는 의미여서 월스트리트에서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CNBC방송이 지적했다.

크레셋캐피털의 잭 앨빈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방송에 고소득층에 대한 자본이득세율이 2배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한 뒤 "소득이 높은 장기 투자자들은 상당한 비용을 치를 수밖에 없다"며 "이 계획이 내년 법제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다면 해당 투자자들이 올해 주식을 팔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히 성장주들이 자본이득세 인상으로 매도 압력에 직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테슬라와 아마존은 이날 3.3%, 1.6% 각각 떨어졌다.

최근 나스닥에 직상장한 미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는 5.9% 급락해 주당 300달러 선이 무너졌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