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방송부터 휘몰아친다 ‘언더커버’, 지진희X김현주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한 위험한 미션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의 일상에 돌풍이 불어 닥친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가 첫 방송을 앞둔 23일 한정현(지진희 분)과 최연수(김현주 분)에게 드리운 위기를 예고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들을 노리는 임형락(허준호 분), 도영걸(정만식 분)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도 함께 포착되며 궁금증을 더한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세력과 감춰진 진실 사이에서 그의 외롭고도 처절한 싸움이 시작된다. 행복을 꿈꾸며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린 한정현과 정의를 꿈꾸며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친 최연수의 운명적 서사가 뜨겁게 펼쳐진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은 여느 평범한 가족과 다를 바 없는 한정현, 최연수의 평화로운 일상이 담겨있다. 한정현은 아들 한승구(유선호 분)의 특별한 동업자이자 딸 한승미(이재인 분)의 친구 같은 아빠다. 최연수가 인권 변호사 생활 동안 자신의 신념을 져버리지 않은 것도 고마운 남편이 있기에 가능했다. 사회적 약자와 억울한 이들의 편에서 포기하는 법이란 없는 최연수의 오랜 싸움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또 다른 사진 속 임형락, 도영걸의 등장은 이들의 단란한 일상을 파고드는 균열을 암시한다. 최연수의 사진 위로 담뱃불을 끄는 국정원 기조실장 임형락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 한정현의 바이크랩에 출몰한 옛 동료이자 라이벌 도영걸의 행보도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도영걸은 한정현의 거짓 정체와 숨은 비밀로 그를 서서히 조여가는 요주의 인물. 앞선 예고편에서 공수처장 후보 최연수를 저격하는 임형락의 서늘한 목소리에 이어, 한정현을 뒤흔드는 도영걸의 살벌한 협박까지 공개된 바 있어 긴장감을 더한다.

23일 방송되는 ‘언더커버’ 1회에서는 한정현, 최연수에게 거센 태풍이 휘몰아친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한정현, 최연수의 과거 첫 만남부터 현재까지가 흥미롭게 펼쳐진다. 예기치 못한 사건과 함께 엇갈리고, 휩쓸리기 시작하는 이들의 운명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23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