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말 은행 연체율 0.33%…전월보다 0.02%p↑

지난 2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이 1개월 전보다 0.02%포인트 오른 0.33%를 나타냈다.

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잠정)` 자료를 발표했다.

2월 말 연체율은 1년 전과 비교하면 0.1%포인트 내린 수준이다.

2월에 새로 발생한 연체액은 1조 원으로 전월보다 3천억 원 줄었다.

연체채권 정리 규모는 전월과 같은 5천억 원이었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 대출 연체율(0.43%)이 한 달 새 0.03%포인트 올랐다.

대기업대출 연체율(0.36%)은 별 변화가 없었지만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0.44%)이 0.04%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 중에서는 중소법인 연체율(0.59%)이 0.06%포인트 올라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0.26%,0.02%포인트 상승)보다 상승 폭이 컸다.

가계대출 연체율(0.22%)은 0.01%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14%)은 전월 말과 비슷했지만, 신용대출을 포함한 그 밖의 가계대출 연체율(0.4%)이 0.03%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통상 연체율은 분기 초중반에 다소 올랐다가 분기 말에 떨어지는 양상을 띤다"며 "상승 폭이나 전체적인 연체율, 신규연체 규모 등을 고려할 때 특별히 두드러지는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은행 연체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종전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연체율 계산식의 분모에 해당하는 전체 대출 규모가 급증한 데다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유예 등 정책 지원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월말 은행 연체율 0.33%…전월보다 0.02%p↑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