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 박세완, 이 시대 청춘들이 마주한 현실 대변 ‘공감백배 리얼 연기’



배우 박세완이 청춘들의 마음을 대변하며 공감대를 끌어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 ‘럭키’에서 박세완은 7급 공무원 시험에 8년째 낙방하고 있는 공시생 영희(박세완 분)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먼저, 시험 결과 발표를 앞두고 한껏 예민해진 영희는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초조한 표정과 함께 합격을 위해 삼천 배까지 올리는 영희 모습에서는 절실한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또한 불합격의 슬픔을 문제집들과 함께 태우던 영희는 자신의 앞에 나타난 지니(김대곤 분)에 깜짝 놀랐다. 그러나 당황함도 잠시 엠씨스터디 요정임을 확인한 영희는 곧바로 첫 번째 소원을 빌었고, 믿을 수 없는 현실에 기쁨의 환호를 내질러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그런가 하면 엠씨스터디를 잃어버린 영희는 지니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했고, 우여곡절 끝에 되찾아 시청자를 안도하게 했다. 하지만 철수(김우석 분)가 2번째 소원을 층간 소음에 썼다는 사실을 알게 된 영희는 답답함을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마지막 소원만을 남겨둔 영희는 숨겨왔던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내 안쓰러움을 배가시켰다. 무엇보다 영희의 현실적인 말 한마디 한마디는 안방극장에 공감은 물론 깊은 울림까지 안겼다.

이처럼 박세완은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꿈의 기로에 선 청춘의 애환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드라마의 몰입을 높였다. 더불어 인물의 희로애락을 유연하게 표현하며 감정선을 밀도 있게 담아낸 박세완의 호연이 ‘럭키’를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이렇듯 박세완은 섬세한 완급 조절을 바탕으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매 작품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던 만큼 공시생 영희와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