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회계사들이 본 경기실사지수가 집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공인회계사회(회장 김영식)는 올해 1분기 '공인회계사가 본 경기실사지수(CPA BSI)'를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경제와 산업 전반에 관한 전문지식과 경험이 있는 공인회계사(회계법인의 파트너급 이상 전업 회계사와 기업체 임원급인 휴업 회계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CPA BSI 조사 결과, 2021년 1분기 경기실사지수는 121로 나타났다. BSI가 기준치인 100을 상회하는 것은 우리 경제의 전반적인 경기가 개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100을 기준으로 100을 초과하면 경기 호전을, 반대로 100 미만이면 경기 악화를 뜻한다.

코로나19의 충격이 한창이던 2020년 2분기(30) 최저점을 기록한 후 3분기(57)와 4분기(75) 지속적인 개선 추세를 보였던 CPA BSI는 금번 조사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는 2018년 6월 CPA BSI 집계 이래 최고치다.

회계사회는 수출 호조,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1분기 체감경기가 크게 개선되었고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반영되어 2021년 2분기 전망 BSI(131)도 1분기 전망치(88)보다 크게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코로나19 4차 유행 조짐, 백신 보급 지연 우려 등 내수 회복 여부가 여전히 불확실하므로 지나치게 낙관적인 해석은 유의해야 한다고 경계했다.

한편 2021년 우리나라 경제에 영향을 미칠 주요 세부 요인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기 둔화, 교역 위축, 금융시장 불안정 ▲정부의 확장적 통화 및 재정 정책 ▲소비심리 개선 여부 ▲기업의 투자심리 개선 여부가 선정되었다.

산업별로는 비대면 관련 제품의 수요 증가로 전자 산업(1분기 BSI 143)의 업황이 개선되었으며, 자동차 수요가 빠르게 회복하면서 자동차 산업(1분기 BSI 134)의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회계사회는 다만 전자 산업과 자동차 산업의 업황 회복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최근의 반도체 대란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제언했다.

회계사회는 대다수 산업의 업황이 개선되었으나, 비대면·디지털화 정도에 따라 산업별로 회복이 불균형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가 촉발한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비대면 확산에 대한 각 산업의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