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가 국가 자율주행차 정보시스템 구축의 첫발을 뗀다.

22일 삼정KPMG는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의 자율주행차 정보시스템 구축 컨설팅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자율협력주행 교통인프라(C-ITS)를 전국 주요 도로에 설계한다. 아울러, 미래차(자율협력주행·연결화·공유화) 시대 준비를 위한 공공인프라 체계 재정비를 위해 국가 자율협력주행 인증관리체계 정보시스템을 구축하며, 삼정KPMG 컨소시엄이 참여한다.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해서는 교통상황·안전정보, 차량위치·상태정보 등 실시간으로 공유되는 V2X(차량사물통신, Vehicle-to-Everything)를 통한 정보 교환이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정보 보호를 위한 V2X 해킹 방지 및 사용자 익명성 보장을 위한 V2X 보안 기술 확보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

주관기관인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 컨설팅을 통해 국가 V2X 보안인증체계 프로세스 및 정보화 전략을 수립해 향후 구축할 자율협력주행 인증관리체계 정보시스템의 기본 틀을 마련한다. 자율주행 관련 법·제도가 개정 되는대로 본격적인 완전자율주행 환경을 위한 대규모 시스템 구축도 준비할 계획이다.

삼정KPMG 컨소시엄은 교통인프라·완성차업체·운전자 간 안전한 연계방안 도출과 정성적·정량적 효과 검토 및 사업타당성 분석을 수행한다. 또한, 국제표준 규격(IEEE 1609.2.1)에 맞춰 물리적·관리적·기술적 보안 체계 설계로 보안성을 확보하고, 단계적 기술 적용범위 도출 및 발전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은 올해 연말까지 설계 및 도입전략 수립, 운영·유지보수 및 보안대책 마련, 법·제도 마련 및 적정성 검토 과업을 수행해 1단계 자율협력주행 인증관리체계 구축(22~23년), 2단계 안정화(23년), 3단계 확산(24년~)의 단계별 계획까지 수립할 예정이다.

정대길 삼정KPMG 컨설팅부문 대표는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자율주행차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지만 이를 사용할 이용자의 편의성에 대한 고려는 아직 부족한 상황"이라며, "국가 자율협력주행 인증관리체계가 모든 자율주행차 인프라 활용의 근간이 되는 만큼 이번 컨설팅을 통해 안전한 자율주행 시대를 여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삼정KPMG 사이버보안서비스팀은 2013년 신설된 국내 최대 규모 비즈니스 프로세스 기반 보안컨설팅 조직으로, 정보 보안, 디지털 기술 보안, OT 보안, 클라우드 등 다양한 분야 보안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보안 분석, 계획, 설계, 실행 및 모니터링을 포함한 통합 정보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국가 V2X 보안인증체계 구현방안 수립 연구 과제 뿐만 아니라, 국내 자동차 부품사의 CSMS(자동차보안관리체계) 컨설팅 및 TISAX(독일자동차보안) 인증 자문 등 자율주행차 시대를 위한 다양한 컨설팅을 수행하며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