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방송 D-2 ‘언더커버’ 지진희X김현주가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는?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가 오랜 기다림의 끝에 드디어 출격한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첫 방송을 이틀 앞둔 21일 지진희와 김현주가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를 전하며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세력과 감춰진 진실 사이에서 그의 외롭고 처절한 몸부림이 시작된다.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박근형 등 이름만으로 신뢰를 높이는 믿고 보는 배우들의 존재감이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무엇보다 4년 만에 꿈의 재회를 이룬 지진희와 김현주의 ‘레전드 조합’을 빼놓을 수 없다.

먼저 지진희의 강렬하고 화끈한 변신에 기대가 쏠린다. 그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안기부 요원 한정현(=이석규) 역을 맡아 인생 캐릭터의 경신을 예고한다.

지진희는 “‘언더커버’는 사랑을 지키고자 하는 한정현, 정의를 지키고자 하는 최연수가 진실과 거짓 사이를 오가며 만들어내는 갈등과 화해를 담은 작품이다. 그 안에는 두 사람의 로맨스, 따뜻한 가족애, 거대한 세력에 맞서 싸우기 위한 추격과 액션들도 담겨있다. 시청자분들께 다양한 재미를 전달해 드리고 싶다”라며 첫 방송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이어 “1회에서는 지극히 평범하고 평화로웠던 한정현의 삶에 균열을 일으키는 결정적인 사건은 무엇이었는지, 특히 봉인되어 있던 이석규라는 인물의 존재가 수면 위로 떠 오르는 배경들이 담겨있다”라며 “과연 한정현이 자신의 비밀과 사랑하는 가족들을 어떻게 지켜나갈지, 그 과정을 따라가기 위해서 첫 방송부터 꼭 함께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현주는 정의와 진실을 위해 살아온 인권 변호사 최연수로 변신한다. 이견 없는 연기력과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의 절대적인 신뢰를 받는 김현주의 선택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그는 “저 또한 어떤 작품으로 탄생할지 기대감과 긴장감이 공존하고 있다”라고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가 믿고 있는 것이 정말 옳은 것인지, 제가 믿고 있는 강한 신념이 오히려 눈과 귀를 멀게 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시청자분들도 ‘내가 가장 지키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를 생각하며 시청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한정현과 최연수의 과거와 현재, 그들의 뭉클한 가족애를 비롯한 감정선을 따라서 봐주시면 좋겠다. 화목한 가정 속에 조금씩 균열이 생기며 벌어지는 ‘비밀을 지키려는 자’ 한정현과 ‘소신을 믿고 나가는’ 최연수, 인물 간의 치열한 대립 구도까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이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오는 23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