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카카오모빌리티, 모빌리티 금융서비스 맞손

신한은행이 카카오모빌리티와 전략적 파트너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카카오모빌리티 직영 운수사와 카카오 T 블루 가맹형 택시 기사를 위한 금융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양사의 공동마케팅을 통해 신한은행 모바일 앱 이용자의 혜택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신한은행은 직영 운수사에 재직하는 택시기사와 임직원을 대상으로 대출금리 우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향후에는 직영기사뿐만 아니라 카카오 T 블루 가맹형 택시기사를 대상으로 한 금융 프로그램도 제공해 택시기사 처우개선과 복지혜택 향상에 기여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쏠(SOL)이용 소비자를 대상으로 카카오 T 포인트 이용권을 사용할 수 있으며, 양사가 운영중인 신한 쏠(SOL)과 카카오 T 사용자들의 이용 패턴 및 성향을 고려한 서비스도 개발된다.

가장 먼저 나올 서비스로는 카카오 T에서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원신한 플랫폼인 신한플러스 내에서 스탬프 이용권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 등이 대표적이다.

신연식 신한은행 기업부문장은 "지속적으로 모빌리티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고 사회적 가치제고를 통한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