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한국마사회장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특혜채용 및 막말 파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우남 한국마사회 회장에 대한 퇴진 촉구가 이어지고 있다.

전국농업노동조합연합회(이하 전농노련)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겪고 있는 농민과 노동자는 안중에 없고, 측근 특혜 채용과 막말을 일삼은 것에 대해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회장이 즉각 사퇴하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정부를 향해 해임 및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전농노련은 "3선 국회의원을 지내고 농해수위 위원장을 지낸 인사의 취임 후 최대 관심사는 지인 특혜 채용과 갑질이라는 것에 농민과 농업유관기관 노동자는 깊은 분노"를 표했다.

앞서 지난 11일 한국마사회노동조합(이하 마사회노조)은 성명을 내고 김 회장이 직원들에게 갑질과 폭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자신의 측근을 마사회 간부로 채용하려다 이를 만류한 직원에게 여과 없는 욕설을 했다는 증언이다.

마사회노조는 "특별전형이 어렵다고 판단한 간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담당 공무원까지 잘라버리겠다는 겁박과 폭언이 이어졌다"라며 "보고하거나 수행하는 간부와 직원들에게 그가 막말과 갑질을 해대는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음은 공공연한 사실이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즉시 감찰을 통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전국농업노조 "文, 특혜채용·막말 논란 마사회장 해임해야"

이에 김 회장은 사내 게시판에 "부끄럽고 잘못된 언행으로 실망을 안겨드려 국민께 죄송하다"며 "상처받은 임직원들께도 사죄한다"는 글을 자필 서명과 함께 올리기도 했다.

`보은 인사`·`낙하산 논란`으로 노조의 출근 저지를 겪은 그는 이번 의혹으로 취임 40일 만에 사퇴 압박을 받게 됐다.

전농노련은 "공공기관인 마사회를 보은의 도구 정도로 인식하는 김 회장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즉각 사퇴했어야 했지만, 아직도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다"라며 "해임은 물론 잘못에 대한 온당한 처벌이 이루어져 이 시대의 정의가 살아있음을 국민이 느낄 수 있도록 엄중히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