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러’들의 끝나지 않은 ‘하균앓이’



지난 10일 종영한 드라마 `괴물`의 ‘하균앓이’가 여전히 뜨겁다.

매 회 마지막 1초까지 긴장을 놓칠 수 없는 서스펜스와 반전으로 시청자를 들었다 놨다 하는 ‘엔딩맛집’으로 불리며 ‘괴물러’, ‘괴요일’, ‘괴며들다’ 등의 신조어까지 만들어 낸 ‘괴물’. 웰메이드 스릴러라는 호평 속에 마지막 16회는 자체 최고 시청률(6.0%.닐슨코리아 기준)까지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둔 ‘괴물’은 11일부터 넷플릭스에 공개되면서 현재 Top 2에 안착, 그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넷플릭스로 이어진 일명 ‘괴물러’는 한 번 보면 멈출 수 없는 미스터리에 몰아보기를 마친 후유증과 여운으로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드라마 방영 중 OTT 입성을 위해 한 목소리로 응원했던 이들은 새로운 괴물러 영업은 물론 스포일러 금지 등 온전히 ‘괴물’을 즐길 수 있는 배려까지 남다른 애정을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단연 눈길을 끄는 것은 ‘괴물’의 연기 괴물, 하균神의 재발견이다. 20여 년을 관통하는 끔찍한 연쇄살인사건 속에 다층적 딜레마를 가진 이동식이라는 인물을 완벽한 완급조절로 변화무쌍하게 표출한 신하균은 단연 ‘괴물’의 무게 중심 그 자체였다. 시작부터 화제가 되었던 소름 끼치는 미소는 물론, 붉게 충혈된 눈 떨림마저 연기인지 실제인지 구별하기 어려운 열연에 함께 분노하고 울고 웃게 만드는 몰입감으로 대체불가 배우임을 입증했다. 이동식으로 인생연기를 펼친 신하균은 제57회 백상예술대상 TV 남자최우수연기상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다.

현재 각종 OTT 채널은 앞 다투어 신하균 전작 다시보기, 몰아보기 콘텐츠가 등장했다. ‘공동경비구역 JSA’, ‘지구를 지켜라’ ‘웰컴 투 동막골’, ‘나의 특별한 형제’, ‘극한직업’ 등 전작 영화들은 물론 그에게 ‘하균神’이라는 닉네임을 만들어 준 드라마 ‘브레인’, ‘미스터 백’을 비롯해 최근작 ‘나쁜 형사’, ‘영혼수선공’ 등 신하균의 필모그라피가 곳곳에 전비 배치되어 있다. 뒤늦게 그의 전작을 감상한 시청자, 구독자들의 호평 또한 선순환 되며 가히 ‘하균앓이’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최고의 작가, 감독, 배우 조합, 그리고 인생캐를 경신하며 ‘하균앓이’를 일으키고 있는 신하균의 시너지로 ‘괴물’을 향한 이 같은 열기는 한동안 계속 될 전망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