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모든 담배, 니코틴 감축 의무화 방안 검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미국에서 팔리는 모든 담배의 니코틴을 중독적이지 않은 수준으로 감축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바이든 행정부는 멘솔 담배 금지 또는 모든 담배의 니코틴 감축, 아니면 이 두 가지 방안의 동시 추진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복수의 소식통이 WSJ에 밝혔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멘솔 담배 금지를 요구하는 시민단체의 청원에 대해 오는 29일까지 답변해야 한다.

미 정부가 고려 중인 니코틴 감축 정책은 기존 흡연자들을 상대로 금연이나 니코틴 껌 등 덜 위험한 대체 상품으로의 전환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담배의 니코틴 함량을 비중독적 수준 또는 중독성을 최소화한 수준으로 낮추겠다는 방안이다.

FDA와 미 국립보건원(NIH)의 후원으로 진행된 한 연구 결과 담배에서 니코틴을 거의 제거하면 흡연자들이 금연하거나 전자담배 또는 니코틴 껌으로 바꿀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멘솔 담배 금지안은 젊은 미국인이 흡연을 시작하는 것을 억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멘솔 담배는 주로 10대 청소년과 흑인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도 스콧 고틀립 전 FDA 국장이 2017년부터 니코틴 감축과 멘톨 금지를 추진했으나, 그가 2019년 물러난 뒤 보류 상태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