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일대 마약 공급책 조직원 호텔서 체포…`신종마약까지`

서울 서초경찰서는 마약 조직의 관리자급 공급책으로 활동하며 서울 일대에서 필로폰 등 마약을 판매·유통한 임모씨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달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 당시 그는 2천3백여 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과 다량의 대마초, `물뽕`으로 알려진 신종마약 GHB 등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임씨에 대한 조사를 토대로 마약을 공급받은 유통 업자들과 구매자들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