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럭셔리 괴물 세단..."1회 충전에 770km 주행"

베일 벗은 럭셔리 괴물 세단..."1회 충전에 770km 주행"

메르세데스-벤츠가 브랜드 첫 전기 세단 더 뉴 EQS(The new EQS)를 독일 시각 15일 자체 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EQS에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가 처음으로 적용됐다.

주행거리는 최장 770km로, 특수한 외관 디자인을 통해 공기저항계수를 세계 신기록인 0.20Cd까지 낮춘 점이 특징이다.

더 뉴 EQS는 245kW 출력의 EQS 450+와 385kW 출력의 EQS 580 4MATIC 두 가지 모델로 우선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적용된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는 모듈형 디자인 기반으로 다양한 모델 시리즈 전반에 걸쳐 적용 가능하다.

휠베이스와 윤거, 배터리 등 차량을 구성하는 주요 요소 설계 시 보다 유연한 적용이 가능하고, 차량에 탑재되는 리튬 이온 배터리의 용량 또한 선택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

더 뉴 EQS의 외관은 하나의 활과 같은 원-보우(one-bow) 비율과 캡-포워드(Cap-forward) 디자인으로 내연 기관 차량과 확연히 구별된다.

실내도 MBUX 하이퍼스크린(MBUX Hyperscreen)을 비롯한 다양한 디지털 요소들을 디자인 곳곳에 채용했다.

특히 전체 계기반 패널이 하나의 궁극적인 와이드 스크린이 되는 MBUX 하이퍼스크린(선택사양)은 실내 전체의 시각적인 독특함을 부여한다.

유리로 된 디스플레이가 마치 파도처럼 실내 전체를 가로지르며 펼쳐져 있는 모습은 그동안의 자동차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요소다.

더 뉴 EQS에는 107.8kWh의 배터리가 탑재되어 최대 385kW의 출력을 발휘하며, 1회 충전 시 770km의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더 뉴 EQS에 탑재된 차세대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를 눈에 띄게 향상시켰다.

EQC에 탑재된 배터리와 비교했을 때, 107.8 kWh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는 약 26% 향상됐다.

배터리의 코발트 함량은 10% 미만으로 줄여, 니켈, 코발트, 망간을 8:1:1 비율로 달성했다.

이에 더해 소프트웨어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를 지원해 EQS의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항상 가장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더 뉴 EQS는 사양에 따라 최대 350개의 센서를 장착할 수 있어 레벨 3 수준의 자율 주행이 가능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더 뉴 EQS와 지난 1월 공개된 컴팩트 순수 전기차 EQA를 연내에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일 벗은 럭셔리 괴물 세단..."1회 충전에 770km 주행"

베일 벗은 럭셔리 괴물 세단..."1회 충전에 770km 주행"

베일 벗은 럭셔리 괴물 세단..."1회 충전에 770km 주행"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