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위대 14만명 동원 훈련 추진…유사시 대비?

일본 육상자위대는 약 14만 명에 달하는 모든 대원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훈련을 올해 9∼11월 규슈(九州)에서 개최한다고 NHK가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훈련에는 홋카이도(北海道), 도호쿠(東北), 시코쿠(四國) 등의 사단·여단이 동원된다. 전국 부대가 참가하는 대규모 훈련을 하는 것은 약 30년 만이다.

교도통신은 이번 훈련이 중·일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나 대만을 둘러싼 유사(有事·전쟁이나 큰 재해 등 긴급사태가 벌어지는 것) 사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일본 육상자위대는 오는 5월께 미국 해병대, 프랑스 육군과 함께 일본 미야자키(宮崎)현과 가고시마(鹿兒島)현에 걸쳐 있는 기리시마(霧島)연습장에서 연합훈련도 시행할 예정이다.

육상자위대의 낙도 전문 부대인 수륙기동단이 참가한 가운데 외딴섬 상륙 훈련 및 시가지 모형을 활용한 작전을 펼친다.

일본, 미국, 프랑스 등 3개국 육상 부대가 일본에서 본격적으로 훈련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