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개발 등 제약바이오산업에 올해 7,718억원 투입"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 신약 연구개발(R&D) 등에 8,000억원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한다.

복지부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제5기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구성하고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021년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는 제약·바이오산업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신약 연구개발을 비롯해 전문인력 양성, 해외 진출 지원 등에 총 7,718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작년 지원 예산 4,699억원 대비 64% 증가한 규모다.

이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제약·바이오산업을 시스템반도체, 미래차와 더불어 3대 미래 혁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올해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의 주요 내용은 R&D 지원, 전문인력양성, 수출지원, 기반조성·제도개선 등 네 가지다.

우선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인력(한국형 NIBRT) 양성, 임상시험, 인공지능·빅데이터 전문인력 육성을 통해 신약개발 및 생산 효율성 제고 등 R&D 지원에 891억원을 투입한다.

인·허가 등 해외 진출 컨설팅, 한국 제약산업 홍보, 해외거점 구축지원을 통한 수출역량 강화에는 61억원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기준 개편과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정비 등에는 315억원을 지원한다.
"코로나 백신 개발 등 제약바이오산업에 올해 7,718억원 투입"

위원회는 지난 2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위원회에서 발표된 `2021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등 지원전략`과 오는 7월 개시되는 국가신약개발사업의 비전과 전략 등도 보고받았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과 관련해 정부는 기존 기조대로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을 `끝까지 지원`하는 한편, 개발과 구매를 병행하는 `투트랙 전략`을 취해 코로나19의 조기 극복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국가신약개발사업은 복지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자원통산부가 유효·선도물질 발굴부터 후보물질 개발, 비임상 및 임상2상, 사업화까지 전 주기를 지원하는 범부처 R&D 지원사업이다.

또 연매출 1조원 이상의 블록버스터 신약개발 지원 등을 위해 2030년까지 총 2조 2,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아직 선진국들과의 기술격차가 있으나, 제약·바이오산업의 발전을 위해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고 민관이 함께 노력해나간다면 머지않아 큰 도약의 계기를 맞이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