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들도 플라스틱 폐기물 증가의 심각성을 인지해
불필요한 일회용품과 배달 반찬은 거절하고, 음료 테이크아웃을
위해 개인 용기를 사용하는 등 환경 보전 활동에 동참해야 한다.
[생글기자 코너] 코로나로 급증한 플라스틱 폐기물 다같이 줄여나가야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외출, 회식 등을 자제하는 대신 배달 앱 등을 통한 음식 주문이 늘고 있다. 온라인 주문으로 이뤄지는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지난해 17조40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78.6% 증가했다. 이에 따라 포장·배달 서비스 이용 후 발생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등 일회용품 사용 역시 급격히 늘어나 문제가 되고 있다.

음식 배달은 반찬, 소스, 숟가락 등 평균 7개가량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생하며, 택배는 평균 4개가량의 폐기물이 버려진다. 지난해 플라스틱 폐기물은 전년 대비 18.9%, 스티로폼 등 발포 수지는 14.4% 늘었다. 비대면 쇼핑의 확산으로 택배 상자와 같은 종이 폐기물도 24.8% 늘었다. 이렇게 재활용 과정이 복잡하고 땅에 묻기도 어려운 플라스틱 제품 배출량이 늘면서 쓰레기 처리 문제가 우려되는 상황에 이르고 있다.

플라스틱 등 폐기물 재활용은 통상 민간 업체들이 수거·재처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폐플라스틱이 갑자기 늘어나면 시장에서 플라스틱 가격이 폭락하게 되고 쓰레기 수거·재처리를 통한 이익도 줄게 된다. 재활용 업체들은 돈이 되지 않는 폐기물 수거를 포기하거나 소각비용을 내지 않으려 무단 투기하는 상황까지 벌어질 수 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해결 방안이 나왔다. 2019년 3000명 규모의 페스티벌에서 다회용 식기 대여를 통해 일회용품 쓰레기양을 98% 감소시킨 사례를 바탕으로 다회용기 대여, 수거 세척 후 다시 대여하는 방식 등 세척 및 재활용 공간 조성과 공동수거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법이 그 예다. 또 2018년 이디야, 커피베이 등 21개 커피 프랜차이즈 회원사가 플라스틱 빨대를 줄이고 매장 내 머그컵 사용을 시행하기로 했다. 교촌치킨 등 7개 요식업 회원사는 나무젓가락, 비닐봉지 사용을 억제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소비자들도 플라스틱 폐기물 증가의 심각성을 인지해 불필요한 일회용품과 배달 반찬은 거절하고, 음료 테이크아웃을 위해 개인 용기를 사용하는 등 환경 보전 활동에 동참해야 한다.

최진아 생글기자(경복여고 3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