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스태프 2차 폭로전…"갑질에 협박 vs 솔직한 성격"

배우 서예지 스태프 갑질 의혹이 제기 됐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 같이 일한 스태프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과거 서예지의 스태프로 일했다는 작성자는 "일하면서 욕은 기본이고 면전에 담배 연기 뿜으면서 혼을 냈다"며 "하녀 취급하고 개무시했다"고 토로했다.

또한 서예지가 핸드폰 검사를 하고, 댓글 알바는 물론 팬클럽 강제가입까지 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너무 역겹다. 착한 척 개념 있는 척 예의 바른 척. 이글 또한 해명할 거라면 스태프들한테 했던 행동들도 논리 있게 하나하나 해명 부탁한다"며 서예지와 함께 일했다는 증거로 서예지가 출연한 방송 대본, 사인이 적힌 현장 자료를 첨부했다.

또 다른 스태프도 등장해 "기사 처음 나오고는 인과응보라 기분이 좋았다"며 "같이 일하는 스태프들의 인격을 짓밟고, 그만둘 때마다 협박성 멘트를 했다"고 폭로했다.

반면 서예지와 오랜 시간 스태프로 일했다는 한 스태프의 옹호글도 등장했다.

서예지와 5년간 함께했다는 이 스태프는 "내가 아는 서예지라는 사람은 함께 고생해줘서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했고, 하기 쉽지 않은 우리 부모님께도 안부 인사를 드리곤 했던 사람"이라며 "현장 스태프분들에게 인사는 물론 먼저 다가가는 성격이었다"고 반박하면서 서예지와 함께 다정하게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15일에는 "어이없는 소설 같은 뉴스에 잠이 안 온다"며 또 다른 스태프가 글을 올렸다.

현재는 다른 연예인을 담당하고 있다는 이 스태프는 "서예지는 내가 (엔터 업계에서) 13년을 일하면서 만난 연예인 중 가장 좋았던 기억으로 남은 여배우 중 한 명"이라고 전했다.

이어 "서예지는 참 솔직하고 소탈한 성격"이라며 "서예지는 대놓고 이야기하지 뒤로 나쁜 말을 하거나 스태프들 밥줄 자르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함께 일하는 스태프들을 정말 잘 챙긴다"고 주장했다.

또한 "사비 2천만 원을 들여서 스태프들과 해외여행을 다녀오고, 맛있는 것도 많이 사주고 잘 챙겨줬다"면서 "스태프를 하인 취급하는 여배우들과 전혀 결이 다른 사람"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스태프는 김정현 조종설도 언급하며 "배경에 억울한 이야기가 있다. 그건 언젠가 진실이 밝혀지리라 믿으며 기다려 본다"면서 "진실은 가라앉지 않는다. 그동안 본인들의 실수로 서예지와 일하면서 폐를 끼친 스태프들이 이야기를 펼치는 걸 두고 볼 수 없다"고 분노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