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피플, ‘AI 비전검사’로 불법복제품 적발

AI업체인 라온피플이 관세청의 ‘AI융합 불법복제품 판독 시스템’ 개발과 함께 520조원 규모의 수입시장에서 불법복제품 판독 업무에 나선다.

라온피플은 한국형 뉴딜 정책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추진하는 `AI 융합 불법복제품 판독 시스템 사업`에 수행기관으로 선정되면서, 관세청의 불법복제품 판독과 검수 업무는 물론 위변조 상품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등 효율적인 통관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라온피플은 불법복제품 핵심 검사 대상인 자동차부품 분야 및 IT 제품, 생활가전, 이미용품 등의 AI 학습 데이터 제작과 함께 머신비전을 활용한 불법복제품 판독시스템을 구축하고, 관세청이 제공하는 현품 및 가품을 이용한 AI 학습 데이터 구축을 통해 실증테스트를 완료한 뒤 단속 현장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수입실적은 520조원, 수입건수는 3,128만건에 달한다.

정식 수입이 아닌 온라인과 직구 등 글로벌 시장에서 비정상적인 경로로 거래되는 위조품과 가품의 규모는 2016년 기준 575조원(OECD자료)으로 이미 국내 수입실적을 넘어섰으며, 해마다 10% 이상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어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관세청은 불법복제품 판독 업무를 위해 라온피플을 수행기업으로 선정하고, 총 227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인공지능 불법복제품 판독 실증랩’을 개소하는 등 AI 비전검사 기술을 활용해 위조상품 및 불법 복제품을 판독하고 적발한다는 계획이다.

AI 융합 불법복제품 판독 시스템을 활용해 위변조 사례가 많은 자동차부품 등 4개 분야에 대해 진품과 가품을 빠르고 정확하게 구분하고 국내 반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등 관련 업무를 효율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선엽기자 sy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