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비트코인은 투기"...비트코인 `가격하락 베팅` 인버스 ETF 등장 [글로벌뉴스]

1. LG, GM과 배터리 제2공장 설립 합의

LG가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인 제너럴모터스와 함께 미국 내 두 번째 배터리 공장을 설립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제2 배터리 공장은 미국 테네시주에 지을 예정으로, 총 23억 달러, 우리돈 2조 6천억원 규모 사업이라고 하는데요. 23억 달러는 GM과 LG에너지솔루션이 현재 오하이오주에 짓고 있는 제1 배터리 공장과 비슷한 규모입니다.

제2 배터리 공장에서는 GM이 내년부터 가동을 시작하는 전기차 `캐딜락 리릭`에 장착할 배터리를 만들게 되는데요. 양측의 공식 발표는 16일로 알려졌습니다.



2. 비트코인 `가격하락 베팅` 인버스 ETF 등장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에 힘입어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던 비트코인이 파월 의장의 `비트코인은 투기다`라는 발언으로 급락한 가운데, 캐나다에서는 비트코인 가격 하락에 베팅하는 인버스 ETF가 출시됩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호라이즌이 출시한 비트코인 인버스 ETF가 우리시간으로 오늘 밤부터 토론토 증권거래소에서 거래가 시작될 예정인데요. 이 ETF는 비트코인의 선물가격이 하락하면 투자자에게 수익이 돌아가는 상품입니다.

3. 골드만삭스 "구리 가격, 2025년까지 70% 오른다"



골드만삭스가 향후 1년간 구리 가격이 초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구리가 차세대 석유"라며 앞으로 1년 동안 구리 가격이 24% 가량 상승하고, 2025년까지는 무려 70%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는데요.

친환경 에너지에 쓰이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그 동안의 투자 부진으로 구리 공급이 충분히 늘어나기 어렵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향후 12개월 구리 가격 전망치를 톤 당 11,000달러로 높였는데요. 이는 이날 런던 금속거래소에서 거래된 8,900달러에 비해 23.5%나 높은 수준입니다.

박찬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