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강홍석, 반전 매력의 사기꾼으로 등장…첫 회부터 ‘대박 캐릭터’ 탄생 예감



배우 강홍석이 KBS2 ‘대박부동산’에서 이번에는 반전 매력을 지닌 사기꾼으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강홍석이 지난 14일 대단원의 문을 연 KBS2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에서 귀신을 이용해 돈을 버는 퇴마 사기꾼 허지철(이하 허실장)로 등장했다. 강홍석은 사기꾼이라는 이미지에 걸맞지 않은 근검절약 정신을 지닌 인물로 정용화(오인범 분)와의 찰떡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이며 첫 회부터 ‘대박 캐릭터’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실장(강홍석 분)은 오인범(정용화 분)과 함께 팀을 꾸려 귀신이 있는 것처럼 상황을 연출하고, 이를 퇴치하는 장비가 있다고 속이는 사기 수법을 이용해 돈을 벌고 있었다. 관공서 등 못 뚫는 곳이 없는 ‘천재 해커’인 허실장은 각종 전자 장비들을 능수능란하게 다루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해 타깃들을 공포에 떨게 한 것.

이어 허실장은 무표정하고 험악한 인상, 사기꾼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반전 매력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허실장은 사기로 번 돈을 곧바로 통장에 입금하고 호텔 미니 바를 이용하는 인범에게 잔소리를 하는 등의 ‘짠돌이’ 면모와 함께 타운하우스 구입을 꿈꾸며 미래를 설계하는 의외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허실장과 정반대의 성향을 지닌 인범과의 케미 또한 돋보였다. 허실장은 번 돈을 펑펑 쓰며 자신에게 핀잔을 주는 인범과 아옹다옹하면서도 사기 행각을 벌이거나 조폭에게 쫓기는 순간에는 놀라운 호흡을 뽐내며 색다른 브로맨스를 완성해내기도 했다.

특히 강홍석은 앞서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는 건달 출신의 마트 직원으로, ‘호텔 델루나’에서는 저승사자로 출연하는 등 개성 넘치는 ‘저세상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소화해온 터. ‘대박부동산’에서도 첫 회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긴 강홍석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강홍석이 출연하는 KBS2 ‘대박부동산’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